LG유플러스, 고객 반응 자동분석 플랫폼 개발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0:12:05
  • -
  • +
  • 인쇄

LG유플러스는 임직원이 서비스를 기획할 때 빅데이터 기반으로 고객 수요를 쉽게 파악할 수 있는 'A/B 테스트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A/B 테스트란 기존안(A)과 개선안(B)을 서비스나 UX(사용자 경험)에 반영하고, 고객 반응을 데이터로 수집해 어떤 버전이 더 나은지 판단하는 방법이다. 

 

▲ 고객 반응을 자동분석하는 플랫폼 개발 [사진=LG유플러스 제공]


기존에는 타겟 대상고객을 선정하고 고객 행동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결과를 확인하는 데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했다. 또 단일 서비스에 다수의 A/B테스트를 동시 진행하기가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한 플랫폼에서는 LG유플러스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 정보와 사용이력 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타깃 고객 조건을 자동설정하고, 실사용 행동로그를 기반으로 고객 반응을 집계해 통계 검정결과를 자동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에 최대 3주가 걸리던 타겟 대상고객 선정 기간을 단 2분으로 크게 줄일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CTO(최고기술책임자) 조직에서 지난해 10월부터 U+tv·U+모바일tv·U+아이들나라 등 서비스 개선 업무에 이 플랫폼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내년부터는 서비스·UX 개선을 위한 모든 의사결정에 A/B 테스트를 활용할 계획이다.

박주언 LG유플러스 CTO 홈서비스개발랩 연구위원은 "실험과 데이터를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LG유플러스 서비스를 고도화할 때 기능마다 A/B 테스트를 수시로 진행하고, 적용 서비스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