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폴란드에 배터리 동박 생산거점 건설…9000억 투자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10:21:59
  • -
  • +
  • 인쇄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시, 연산 5만 톤 규모 공장 건설계획

SKC가 주요 글로벌 2차전지 제조사가 많은 유럽 지역의 동박 생산거점을 폴란드로 결정하고 투자를 본격화한다고 19일 밝혔다.

SKC는 지난 5월부터 유럽 지역에 2차전지용 핵심 소재인 동박 생산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폴란드 정부와 투자 조건 등을 협의해왔다.
 

▲ 18일(현지시간)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제슈프기술공대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이완재 SKC 사장(왼쪽)이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 함께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SKC 제공]

SKC와 SKC의 동박 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시 제슈프기술공대에서 폴란드 당국과 인근 ‘E-모빌리티 산업단지’에 동박 공장을 건설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SKC는 이곳에 약 90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5만 톤 규모 동박 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이르면 오는 2024년 상업 생산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이날 열린 행사에는 이완재 SKC 사장,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다. 폴란드 측에선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 루치우슈 나드베레즈니 스탈로바볼라 시장, 산업진흥청·투자청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E-모빌리티 산업단지는 지난 8월 폴란드 정부가 특별법안으로 지정한 미래산업단지다. 주요 글로벌 2차전지 제조사 공장들과 5~8시간 거리에 있어 고객 접근성이 뛰어나다.

각종 세제와 행정절차 간소화 혜택을 누릴 수 있고 근처에 기술 공대가 있어 산학협력도 추진할 수 있다. 대규모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로 확보할 수 있어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취지의 ‘RE100’ 이행도 가능하다.
 

▲ 이완재 SKC 사장(왼쪽 여섯번째)과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왼쪽 일곱번째) 등 SKC 임직원과 폴란드 당국 관계자들이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SKC 제공]

 

SKC는 지난 7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에 5만 톤 규모 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신속하게 유럽 투자를 본격화했다.

SKC 관계자는 “증가하는 동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공장 상업 가동 일정을 앞당기고 해외 증설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며 “고객사가 많은 유럽 지역의 생산거점 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