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금융지원 위한 업무협약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5 10:21:52
  • -
  • +
  • 인쇄
70억원 특별 출연, 1050억원 규모 대출 지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서울 소재 소상공인을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소재 소상공인을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70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서울시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한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하며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신한은행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1050억원의 보증서를 발급한다.

특별운전자금대출의 보증료는 연 1%로 기존 대비 0.2~0.5%까지 저렴하고 대출 만기는 최대 5년, 대출금리는 최저 연 1% 초반수준이다. 1050억원의 보증을 통해 총 4000여개의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이번 특별출연을 기획했다”며 “서울신용보증재단에 매년 150억을 출연중으로 금번 70억 및 5월로 예정된 80억 추가 출연을 포함해 앞으로도 서울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5일부터 신한은행 영업점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별운전자금대출 및 보증서 발급 관련 상담과 대출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