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클라우드 워크’, ‘USA 굿 디자인 어워드’ 수상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0:43:19
  • -
  • +
  • 인쇄
‘디에이치 라클라스’ 예술 시설물

현대건설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2021 USA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예술 시설물 '클라우드 워크 파빌리온'으로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USA 굿 디자인 어워드는 1950년부터 개최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디자인 공모전이다.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연구센터가 협력해 심사한다.
 

▲ 디에이치 라클라스 '클라우드워크' [사진=현대건설 제공]

 

이 공모전은 각 분야 작품의 심미성‧혁신성‧신기술‧형태 등 다양한 영역의 심사를 거쳐 매년 최고의 디자인 상품을 선정한다. 현대건설은 국내 약 1만 2000여 종합건설사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서울시 서초구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예술 시설물 ‘클라우드 워크’는 지난해 이미 미국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프로덕트 어워드’를 수상한 바 있다.

클라우드 워크는 세계적인 패턴 디자이너인 네덜란드 카럴 마르턴스와 한국의 건축가 최장원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조경공간에 설치된 클라우드 워크는 구름을 형상화한 모양으로 관상용 조각 작품 겸 쉼터의 기능을 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현대건설 아파트 작품들의 세계적 수준의 예술성을 다시금 인정받았다”며 “고객이 주거 공간에서 느낄 수 있는 일상 속 예술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