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LNG 복합화력 미세먼지 잡는다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0:53:18
  • -
  • +
  • 인쇄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개발 착수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이 발전자회사와 함께 LNG 복합화력 발전소에서 발전기 기동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자료 = 한전 제공

 

LNG 복합화력은 발전기 정상운전 시에는 대기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지만 기동 시에는 일시적으로 오염물질이 발생하고 있다.

발전기 기동 시에는 운전 시보다 낮은 배출가스 온도(200℃)로 인해 환원제와의 반응성이 낮아 대기오염물질 제거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

LNG 복합화력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은 정상운전 뿐만 아니라 기동시 낮은 온도에도 반응할 수 있는 산화촉매와 탈질촉매를 개발하는 게 핵심이다.

산화촉매는 일산화탄소 등을 태우는 촉매고, 탈질촉매는 질소산화물을 제거해주는 촉매를 말한다.

발전소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NOx), 일산화탄소(CO),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대기오염물질이 현재보다 획기적으로 저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감목표는 90% 수준.

NOx, VOCs는 미세먼지를 만드는 원인 물질로 알려져 있다.

가령, 한 기업서 제작해 1997년 설치된 50MW급 발전기의 경우 기동 시 50ppm의 오염물질이 나오는데 이 기술을 활용하면 5ppm으로 감소된다.

2023까지 기술을 개발해, 2024년 실증시험을 거쳐 신규 LNG 복합화력에 적용하거나 기존 설비를 대체할 계획이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석탄화력발전에서 LNG 복합화력발전으로 대체되는 추세를 반영하여 이 기술 개발에 착수하였다”며 “LNG 복합화력발전소 기동 초기의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보다 친환경적인 전력생산을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