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카카오모빌리티, 미래 모빌리티 연구개발 '맞손'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2 10:54:55
  • -
  • +
  • 인쇄
LG전자 자율주행로봇‧배송솔루션 카카오모빌리티 관제 플랫폼과 결합

LG전자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업을 통한 서비스 공동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병훈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 김병훈 LG전자 CTO(부사장, 왼쪽),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부사장)이 업무협약식에서 함께한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양사는 ▲차내 사용자경험(In-Car UX) 연구개발 ▲실내외 자율주행로봇 배송 서비스 실증사업 추진 ▲모빌리티‧가전 사업 간 데이터 연계·결합 ▲보행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차량 대 사물 통신)’ 기술 협력 ▲스타트업 생태계 확대 등에서 협력할 방침이다.

LG전자는 그동안 축적해 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로봇, 데이터 융합, 통신 등 기술력‧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만의 플랫폼 운영 노하우 및 데이터 분석 능력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의 자율주행로봇과 배송 솔루션을 카카오모빌리티의 관제 플랫폼과 결합해 건물 안에서 물건을 배송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구축한다. 향후 이종산업과 연계한 서비스 개발도 협업할 예정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 플랫폼이 탑재된 차량에 LG전자의 차량용 HMI(인간‧기계 상호작용) 솔루션을 적용해 신규 서비스를 발굴‧검증할 계획이다.

양사는 올해 초 열린 카카오모빌리티 테크 컨퍼런스에서 ‘LG 옴니팟’의 전시를 시작으로 모빌리티 분야 협업을 이어왔다.

LG 옴니팟은 차량을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이다. 오피스 공간과 영화감상, 캠핑 등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은 “LG전자와의 협업을 기점으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역량 강화는 물론,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지원해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김병훈 LG전자 부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로봇, 데이터 융합, 통신 등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고객 경험과 혁신적인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