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 6300대…친환경‧연비 강점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0:57:17
  • -
  • +
  • 인쇄
복합연비 20.8km/ℓ

기아는 지난 18일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 친환경 전용 SUV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 6300대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쏘렌토에 이어 기아 SUV로는 역대 두 번째 기록이자 동일 차급 최고 수치다.
 

▲ 기아 신형 니로 [기아 제공]

 

니로는 지난 2016년 출시부터 지난해까지 전 세계에서 총 67만 5798대가 판매되며 친환경 SUV 시장에 자리잡았다.

기아는 이번 니로의 특징을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료소비효율,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기술, 실용적인 공간 활용성,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사양 등으로 설명했다.

신형 니로는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32킬로와트(kW) 모터를 탑재해 시스템 최고 출력 141마력을 발휘한다.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인 리터당 20.8km를 구현했다.

여기에 3세대 플랫폼 적용을 통해 이전 모델보다 넓어진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기아 관계자는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를 갖춘 기아의 대표적인 친환경 모델이다”라며 “이번 성과를 통해 입증된 고객들의 기대감을 반영해 향후 친환경 SU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