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 아라미드 증설에 1450억 투자…2025년 5천톤까지 생산 확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1:02:22
  • -
  • +
  • 인쇄

태광그룹의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이 친환경 산업의 핵심 소재인 아라미드(Aromatic polyamide) 공장을 증설한다.

태광산업은 지난 11일 서울 장충동 본사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울산 화섬공장 아라미드 증설 안건을 승인했다고 13일 밝혔다. 

 

▲ 아라미드 원사 [사진=태광산업 제공]


투자 규모는 1450억 원이며, 오는 2025년까지 연산 3500톤을 증설해 총 5000톤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태광산업은 2010년 아라미드 제품 개발에 착수한 후 2014년 연산 1000톤 규모의 상업화 설비 구축을 시작했다.

이후 2015년부터 상업 생산을 개시했고, 지난해 500톤 규모의 증설을 마친 뒤 이번에 두 번째 증설 투자를 추진하게 됐다.

태광산업은 파라아라미드 원사(Filament Yarn)의 상업 생산에 나선 뒤 연사품(Twisted Yarn), 단섬유(Staple), 방적사(Spun Yarn), 직물(Fabric) 등의 제품 생산기술을 확보했다.

특히 태광산업이 생산하는 파라아라미드 섬유 브랜드 '에이스파라(ACEPARA)'는 중량이 강철의 20%에 불과하지만 강도가 5배 이상이고 내열성이 우수해 '슈퍼섬유'로 꼽힌다.

이에 방위산업(방호·방탄)뿐 아니라 소방·안전 분야, 산업용 보강재(광케이블, 고무호스·벨트, 타이어코드 등), 우주산업 등 산업 전반에서 다양하게 활용된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이번 투자 결정은 글로벌 경쟁사 증설 및 신규 업체들의 시장 진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규모 증설을 발판으로 섬유사업 부문의 경쟁력 있는 제품에 대한 집중 투자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