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소시에테제네랄 그룹’과 손잡고 프랑스 진출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1:05:52
  • -
  • +
  • 인쇄
현대차, 기아 고객 대상 자동차할부 및 리스, 보험 등 판매
CGI 파이낸스와 협업, 프랑스 시장 적극 공략

“이번엔 프랑스다.” 

 

현대캐피탈이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 그룹’과 손잡고 유럽 내 2대 자동차시장인 프랑스로 금융 영토를 확장한다. ‘현대캐피탈 프랑스’는 현대자동차와 기아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차 할부, 리스, 보험 등 다양한 자동차금융 서비스를 현지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유럽 내 No.2 자동차 시장인 프랑스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캐피탈(대표 목진원)은 프랑스 대표 금융 그룹인 ‘소시에테제네랄 그룹(Societe Generale)’의 자회사인 ‘CGI 파이낸스(CGI Finance)’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Joint Venture)인 ‘현대캐피탈 프랑스(Hyundai Capital France)’가 정식 출범했다고 18일 밝혔다.

 

▲ 현대캐피탈이 ‘소시에테제네랄(Societe Generale) 그룹’과 손잡고 유럽 내 2대 자동차시장인 프랑스로 금융 영토를 확장한다. [이미지=현대캐피탈 제공]

 

‘현대캐피탈 프랑스’는 현대자동차와 기아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차할부 및 리스, 보험 판매는 물론, 현지 딜러들에게 안정적인 기업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프랑스에서 적극적인 자동차금융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특히, ‘현대캐피탈 프랑스’는 글로벌 자동차 그룹인 현대자동차그룹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금융사인 소시에테제네랄 그리고 전 세계 14개국에서 성공적으로 자동차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있는 현대캐피탈의 삼각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현대캐피탈의 해외사업본부 총괄 담당인 김현주 부사장은 “이번 ‘현대캐피탈 프랑스’의 공식 출범으로 유럽 내 No.2 자동차 시장인 프랑스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성장을 더욱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캡티브 금융사(전속금융사)로 다양한 글로벌 시장에서 전문성을 쌓은 현대캐피탈과 프랑스 내 강력한 영업망과 마케팅 노하우를 지닌 CGI 파이낸스의 협업으로 프랑스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GI 파이낸스의 루도빅 반 데 부르데(Ludovic Van De Voorde) 대표이사는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현대캐피탈 프랑스’의 자동차금융 전문성이 크게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이는 장기적으로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프랑스에서 더욱 성장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캐피탈 프랑스’는 현대캐피탈의 10번째 해외 금융법인이고, 전체 법인 중에서는 17번째 법인이다. 또, 유럽에서는 독일, 영국, 러시아, 이탈리아에 이은 5번째 해외법인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