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인도 '인타스'에 건선 바이오시밀러 기술 수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1:08:35
  • -
  • +
  • 인쇄

동아에스티(회장 엄대식)와 전략적 제휴 파트너사 메이지세이카파마(사장 고바야시 다이키치로)는 다국적 제약사 인타스(부회장 비니쉬 처드가르)와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의 글로벌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스텔라라는 얀센이 염증세포의 활성화를 억제하기 위해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으로 판상 건선과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및 궤양성 대장염 등에 쓰이는 염증성 질환 치료제다. 지난해 얀센 발표 기준 77억 7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계약으로 동아에스티와 메이지세이카파마는 DMB-3115의 연구개발과 완제품을 독점 공급하기로 했다. 인타스는 한국과 일본, 일부 아시아 국가를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서 허가와 판매에 관한 독점 권리를 갖는다.


 

▲ 동아ST CI [동아ST 제공]

 

동아쏘시오홀딩스의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전문 계열사인 디엠바이오가 상업화 후 제품 생산을 맡게 된다. 

 

또한 동아에스티와 메이지세이카파마는 인타스로부터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1000만 달러 외에 단계별 성과에 따른 마일스톤 9500만 달러와 제품 판매 이익에 대한 두 자릿수 로열티를 받는다.


인타스는 바이오시밀러 전문 계열사 영국의 어코드 헬스케어를 통해 미국과 유럽 등에서 허가‧판매하는 역할을 맡는다.

앞서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메이지세이카파마는 2013년부터 DMB-3115를 공동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지난해 7월 효율적인 글로벌 개발 프로젝트를 위해 동아에스티로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권리가 이전됐다. 현재는 동아에스티와 메이지세이카파마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올해 1분기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시작한다. 유럽은 폴란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에서 임상 3상을 개시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유럽에서는 총 9개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 3상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전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타스는 85개국 이상의 글로벌 판매망을 갖춘 인도의 다국적 제약사다. 지난해 전체 매출의 약 70%를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기록했다. 특히, 인도 제약사로는 최초로 미국과 유럽에 바이오시밀러를 출시하기도 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