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쉐린과 전기차‧친환경 타이어 개발 '맞손'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0 11:11:59
  • -
  • +
  • 인쇄
타이어 친환경 소재 비중 50% 수준으로 상향

현대자동차그룹이 미쉐린과 차세대 타이어 공동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7일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김봉수 현대차그룹 샤시개발센터장(상무), 조지 레비 미쉐린 아시아퍼시픽 OE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 김봉수 현대차그룹 샤시개발센터장 상무(왼쪽)와 조지 레비 미쉐린 아시아퍼시픽 OE 총괄 부사장이 업무협약식에서 함께한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이번 협업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차세대 타이어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추진된다. 지난 2017년 11월부터 이어진 5년간의 1차 협업에 이어 향후 3년간 진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차세대 타이어 개발 ▲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타이어 개발 ▲자율주행 고도화에 필요한 실시간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 등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이 전기차 주행거리 확대와 상품성 향상 과정에서 증가하는 차량 중량 영향에 따라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동시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협업을 통해 얻을 경험을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용 타이어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중량 기준 기존 약 20%에서 50% 수준까지 높인다.

양사는 타이어 마모 정도와 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도로 마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차량 제어 시스템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전기차 고속 주행 시 발생하는 진동·소음을 개선하고 운전자의 승차감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봉수 현대차그룹 상무는 “이번 미쉐린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양사의 자동차‧타이어 기술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차량 주행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레비 미쉐린 부사장은 “더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를 제공하고자 협력관계를 이어가고자 하며 본 협업을 통해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새로운 모빌리티 개발 환경에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