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대, 부울경 지역 장학금 지원 2위…교원 연구실적 1위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1:13:02
  • -
  • +
  • 인쇄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 지원으로 신입생 충원률 100% 가까이 유지

부영그룹이 재정 지원 중인 창신대학교가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역에서 학생 장학금과 전임교원 연구실적 모두 최상위권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발표된 ‘2021년 8월 대학정보공시’ 발표에 따르면, 창신대는 재학생 1인당 장학금(지난해 기준)이 부울경 지역 4년제 일반대학 중 최상위권 수준(권역내 2위, 449만 4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 부영그룹이 재정 지원하는 창신대학교 전경 [부영그룹 제공]

 

창신대는 지난 2019년 부영그룹이 재정기여자로 참여하며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 지원’이라는 전국 최초 장학 혜택을 신설했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신입생 충원률 100%, 올해에는 98.5%를 달성해 지역 내 높은 수준의 신입생 충원을 이뤘다.

오는 2022학년도에도 부영그룹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신입생 1년 전액장학금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창신대 측은 "이번 대학정보공시 결과를 통해 전임교원의 연구 역량 성과도 지역 내에서 매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임교원 1인당 연구재단 등재 논문 실적의 경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부울경 지역 4년제 일반대학 중 1위를 차지했다. 전임교원 1인당 저역서 실적도 권역 내 4년제 일반대 중 1위를 차지해 교수진의 우수한 연구역량이 확인됐다.

 

▲ [부영그룹 CI]

 

창신대 관계자는 “높은 수준의 장학 혜택과 우수한 연구 역량 성과를 통해 지난 3일 교육부의 ‘2021년 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최종 선정됐다”며 “내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정부로부터 대학 혁신지원 사업을 지원받는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