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향년 86세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1:43:26
  • -
  • +
  • 인쇄
1958년 천막교회 세워...1993년 세계최대 교회 기네스북 등재
‘희망의 신학’·강한 리더십 배경...2008년 원로목사로 물러나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따르면 조 목사는 14일 오전 7시13분 서울대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지금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올해 2월에는 부인 고(故)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이 먼저 세상을 떠났으며, 유족으로는 희준·민제·승제 세 아들이 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목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사진은 2007년 10월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기도대성회에서 설교하는 조용기 목사. [사진=연합뉴스]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나홀에 마련됐으며, 조문은 15~17일 오전 7시~오후 10시에 가능하다.

장례예배(천국환송예배)는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치러지고, 하관예배는 18일 오전 10시 장지인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있을 예정이다.

1936년 경남 울산 울주군에서 태어난 조 목사는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사망선고를 받고서 병상에서 누나 친구로부터 처음 복음을 접했다고 전해진다.

조 목사는 1956년 하나님의성회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장모이자 목회 동역자인 고 최자실 목사를 만났다.

1958년 5월 18일 최자실 목사와 함께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시초인 천막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970∼80년대 소외된 이들을 보듬는 '희망의 신학'을 외치며 성장했다. 1993년에는 교인수 70만명을 넘어서며 세계최대의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교회의 다양한 성장 요인들의 중심에는 언제나 카리스마 넘치는 조 목사의 리더십이 있었다고 교회 측은 전했다.

고인은 1988년 일간지 국민일보를 설립해 기독교 목소리를 사회에 전파했다.

조 목사는 1992년부터 2008년까지 세계하나님의성회 총재를 역임하면서 제3세계 선교에 박차를 기했다.

1999년에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단법인 선한사람들(현재 굿피플)을 세워 국내 및 해외에서 인권 환경 보건 및 아동복지 등의 증진에도 앞장섰다.

조 목사는 저술가로서도 ‘나는 이렇게 기도한다’ ‘4차원의 영적세계’ 등 다수의 저서도 남겼다.

고인은 사역 50년을 맞은 2008년 이영훈 목사를 담임목사로 임명하고 원로목사로 물러났다.

조 목사는 교계 안팎에서 주목받는 목회자로 반세기를 걸어왔으나 2017년 교회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죄로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돼 물의를 빚기도 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