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재단, 올해 '장원 인문학자'에 이기천·김영채 박사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4 11:45:31
  • -
  • +
  • 인쇄

아모레퍼시픽재단은 2022년 '장원 인문학자' 연구자로 이기천 서울대 동양사학과 박사와 김영채 영국 옥스포드대 로마사 박사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재단은 전날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연구비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들에게는 향후 4년간 월 400만 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 아모레퍼시픽 제공


이 사업은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선대회장의 호인 ‘장원(粧源)’을 따 이름을 정했다.

논문이나 저서 형태의 연구성과를 도출해야 하는 요건이 없으며, 연구자 스스로 연구하고 싶은 주제를 정하고 기간 내 연구를 이행하면 된다.

재단은 올해 2월 참여 연구자 공개 모집을 통해 120여 건의 지원서를 접수했으며, 인문학 분야 석학으로 구성된 기획위원회의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2명을 선정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