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인하대병원, 해외 직원 위한 비대면 진료서비스 시행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11:45:53
  • -
  • +
  • 인쇄
인하대병원 의료진 1:1 화상상담 통해 정확한 진단 및 처방 제공

[메가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인하대병원과 협업해 해외근무·해외출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진료 대상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쿠웨이트, 투르크메니스탄, 폴란드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진출해 있는 국가에 근무중이거나 출장 중인 자사 임직원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진료 가능 국가 수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번 비대면 진료·상담서비스 시행은 지난 6월 ‘제2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에서 비대면 진료·상담서비스 정부 공식 임시허가 1호 병원으로 지정된 인하대병원과 현대엔지니어링이 함께 추진한 비대면 진료서비스 관련 규제샌드박스 첫 번째 사례다.

 

▲ 현대엔지니어링-인하대병원 비대면 진료서비스 장면.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비대면 진료서비스는 임직원이 PC 및 스마트폰을 사용해 온라인 의료 상담 전용 홈페이지에서 진료 예약을 진행하면, 지정된 시간에 담당 의사가 1:1 화상진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반적인 건강과 관련된 진료와 올바른 처방을 받을 수 있어 그 동안 언어 접근성의 어려움 및 열악한 의료환경으로 인해 제대로 된 의료 인프라를 누리지 못한 임직원들에게 꼭 필요한 제도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대엔지니어링과 인하대병원이 시행하는 이번 의료 진료는 기존에 시행된 비대면 상담과는 다르게 정식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현지 병원에서 받은 검사결과 기록에 대한 심화 진료도 가능하며, 국문·영문 처방전도 발행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해외 근무 임직원들의 건강 증진과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인 성과로 해외현장에서도 임직원들이 인하대병원이 제공하는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해외에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현대엔지니어링과 비대면 진료서비스 분야의 선두주자인 인하대병원의 협업으로 타국에서 고생하는 대한민국 근로자들에게 비대면 진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하대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임직원들이 온라인 의료상담 및 자문서비스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하대병원 관계자도 “우리 국민들이 해외에서 현지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데 애로사항이 많다는 이야기를 오랫동안 들어왔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현대엔지니어링과 세심하게 소통하면서, 해외 파견 근로자들이 건강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