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세화미술관, ‘상어, 새로이 일주하다‘ 전시 진행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1:55:01
  • -
  • +
  • 인쇄
태광 창업주 이임용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태광그룹 세화미술관은 19일부터 내년 2월 27일까지 ’상어, 새로이 일주하다‘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01년 일주학술문화재단이 후원했던 미디어아트 플랫폼 ‘일주아트하우스’의 작가 지원사업을 이은 전시다. 태광그룹 창업주인 일주 이임용 회장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담겨있다.
 

▲ '상어, 새로이 일주하다' 전시 포스터 [태광그룹 제공]

 

‘상어, 새로이 일주하다’ 전시는 20년 전 일주아트하우스에서 ‘일상성’을 주제로 개최됐던 ‘상어, 비행기를 물다, 2001’에서 영감을 얻었다. 당시 전시에 참여했던 작가 중 강애란, 김해민, 강홍구, 양아치, 리덕수 작가가 다시 이번 전시에 참여한다.

‘강애란, 숙고의 서재’, ‘김해민, RGB 칵테일-용해되지 않는 캡슐’, ‘강홍구, 빌딩’, ‘양아치, 이더리움 신체는 노동하지 않는데, 56.52%가 올랐습니다’, ‘리덕수, 냉전과 분단의 희생자, 실향 2세대’ 등의 작품 30여 점이 출품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해 예고 없이 새로운 시대를 맞닥뜨린 오늘의 일상에 초점을 맞췄다.

전시는 광화문 흥국생명빌딩에 위치한 세화미술관에서 진행된다. 휴관일인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객들이 전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인 아티스트 토크와 워크숍, 강연도 진행한다.

허승조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사장은 “고 이임용 회장의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이어받아 세화미술관이 도심 속 열린 미술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