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485명 "6일만에 400명대"...지역발생 454명 중 서울 149명·경기 146명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1:58:35
  • -
  • +
  • 인쇄
사망 1명·누적 사망자 1974명...국내 평균 치명률 1.36%
해외유입 전날보다 16명 많은 31명...위중증 2명 늘어 총 152명
전날 1만2600건 검사, 직전 평일 대비 32.3% 불과…양성률 3.85%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엿새만에 400명대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5명 새롭게 발생해 누적 14만4637명(해외유입 918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556명)보다 71명 줄었으며, 지난 1일(459명) 이후 6일만에 다시 400명대로 내려왔다. 하지만 하루 감염자수 감소는 검사수가 적은 주말효과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 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의심검사 건수는 1만2600건으로, 직전일 1만3743건보다 1143건 적고, 직전 평일인 지난 4일(3만9000건)보다는 무려 2만6400건이 적다. 누적 의심검사 진단 건수는 총 997만2297건이다.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도 총 1만5829건(수도권 1만3543건, 비수도권 2286건)으로 지난 4일의 3만9682건(수도권 3만4582건, 비수도권 5100건)에 비해 2만3853건이나 줄었다.

▲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발생(지역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별로 보면 국내 지역 곳곳에서 발생한 국내발생(지역발생)이 454명이고 해외유입은 31명이다. 지역발생은 87명이 줄었으나 해외유입은 16명이 늘었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왔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68.3%인 310명이 확진됐고 비수도권에서는 31.7%인 14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전날보다 수도권은 46명, 비수도권은 41명이 각각 적다. 수도권 비율은 전날(64.0%)보다 4% 넘게 높아졌다.

▲ 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를 시도별로 보면 서울 149명·인천 15명·경기 146명이다. 전날보다 서울은 28명, 경기는 11명, 인천은 7명이 각각 줄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남(27명)과 대구(26명)가 20명대 후반을 기록했고, 이어 대전 20명, 제주 13명, 울산·충북 각 10명, 부산·충남 각 9명, 경북 8명, 광주 4명, 전북·전남 각 3명, 강원 2명이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31명 중 10명은 입국 검역단계에서 확인됐고 21명(서울 10명, 경기 5명, 부산 3명, 경남·경북·충북 각 1명)은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 7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대구 유흥주점(306명),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127명), 경남 창녕 외국인식당(16명), 수원시 교회(41명), 화성시 유치원·어린이집(11명) 등 전국 곳곳의 다양한 시설과 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추정 국가는 12개국으로, 인도네시아가 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네팔 6명, 인도 4명, 아랍에미리트·필리핀 각 3명, 미국 2명,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우즈베키스탄·아일랜드·영국·멕시코 각 1명이다. 국적별로는 내국인 11명, 외국인 2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와,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지역사회에서 격리 도중 양성판정을 받은 확진자를 합치면 서울 159명, 경기 151명, 인천 15명 등 총 325명으로, 전체 485명의 67.0%를 차지한다.

▲ 최근 1주간 검사 및 확진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보다 1명이 더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는 1974명이 됐고, 국내 평균 치명률은 1.36%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총 152명으로 집계돼 전날(150명)보다 2명 많다.

전날 하루 599명이 추가 완치돼 누적 격리해제자는 13만4861명으로 완치율은 93.24%를 보였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총 7802명으로 전날보다 115명 줄었다.

선별진료소 의심검사 양성률(건수 대비 확진자 수)은 3.85%로, 직전일 4.05%보다 약간 낮아졌다. 7일 0시 기준 누적 양성률(1.45%)보다 월등히 높다.

전날 수도권과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나온 확진자는 각각 63명과 2명으로 총 65명이었다. 전체 485명 중 13.4%를 차지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