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한파에 식음료업계 일찌감치 월동준비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2 12:27:39
  • -
  • +
  • 인쇄
쌀쌀한 날씨에 소비자 마음 녹인다

10월 한파로 식음료업계도 발걸음이 빨라졌다.

겨울철 메뉴들을 일찌감치 정비하며 쌀쌀해진 날씨에 소비자들 마음을 녹이려 하고 있다.
 

▲사진 = 메가커피 제공

 

‘가성비 커피’로 잘 알려진 메가커피는 최근 날씨와 어울리는 토피넛 음료와 과일 티를 선보였다.

버터향이 감도는 영국식 캐러맬 과자 토피와 아몬드, 고소한 넛츠가 어우러져 달콤함과 은은한 견과류 향을 풍성하게 느낄 수 있다.

또한 레몬진저허브티, 허니자몽블랙티, 사과유자차 등 과일 티 3종은 환절기 면역력과 심신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식재료를 활용했다.

업계 관계자는 “예년보다 이른 한파가 찾아오면서 아이스 메뉴보다는 핫 메뉴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는 걸 체감한다”며 “한동안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당분간 핫 메뉴에 대한 인기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사진 = 채선당 제공

 

채선당 도시락&샐러드·밀키트24는 쌀쌀한 날씨에 제격인 굴림만두전골을 밀키트 메뉴로 선보였다.

만두피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속이 꽉 찬 굴림만두에 채선당의 노하우가 담긴 특제 육수를 더해 시원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집에서 만들기 어려운 굴림만두를 손쉽게 먹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인데, 야채에 칼국수도 더해져 있으며 취향에 따라 매운맛 정도도 조절할 수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