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탈모케어 ‘닥터그루트’ 런칭 3년 만에 1000만개 판매 돌파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0 12:33:20
  • -
  • +
  • 인쇄
탈모 샴푸 시장점유율 1위, 올 7월 중국시장 등 글로벌 시장 본격 공략

[메가경제= 최낙형 기자] LG생활건강은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Dr. Groot)’가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닥터그루트는 브랜드 런칭 첫 해인 2017년 판매량 대비 올해 10월 누계 기준 5배 이상 판매되며 누적 판매량이 1000만개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1분에 약 5.5개꼴로 팔린 셈이다.
 

▲ [사진=LG생활건강 제공]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올 8월 전체 샴푸 시장 중 탈모케어 샴푸는 약 13%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닥터그루트의 시장점유율은 약 6%다. 이는 경쟁이 심한 탈모 샴푸 시장에서 두 명 중 한 명 꼴로 닥터그루트 탈모 샴푸를 사용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닥터그루트는 개인의 모발과 두피의 타입에 따라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 탈모 전문 브랜드로 전 제품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탈모 증상 완화 기능성’으로 보고 완료됐다. 또 감각적인 용기 디자인과 매력적인 향을 앞세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남성뿐 아니라 여성, MZ세대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 중에서도 닥터그루트 ‘애딕트’ 라인은 120년 전통의 명품 향료 제조사로부터 공급받은 천연 아로마블렌딩 함유로 고급스러운 향수 향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정수리 냄새 마스킹 특허 기술을 적용해 오랫동안 샴푸의 잔향이 남도록 유지시켜줘 머리를 감아도 금방 기름지는 앞머리, 빠르게 성장하며 나타나는 청소년들의 정수리 냄새, 땀과 유분이 많아 발생하는 두피 트러블 등으로 고민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닥터그루트는 국내에 이어 글로벌 탈모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난 7월 약 15억4000만 위안 규모로 추산되는 중국 탈모 샴푸 시장에 닥터그루트 제품을 선보였다.

또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맞춰 ‘대륙의 여신’이라 불리는 양차오웨(양초월)를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모델로 발탁해 중화권 소비자들과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