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광주형일자리 생산차 '캐스퍼' 사전예약 첫날 구입 신청...15일 양산 돌입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3:34:18
  • -
  • +
  • 인쇄
靑 "대통령 개인적 타기 위해 구매...퇴임 후에도 사용"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에서 처음으로 생산하는 차량을 사전예약 첫날 신청했다.

문 대통령은 경형 SUV ‘캐스퍼’ 온라인 사전 예약 첫날인 이날 오전 직접 인터넷을 통해 차량을 예약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차량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는 것으로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 대변인은 “이번 ‘광주형 일자리’ 생산 차량의 구입 신청은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온 상생형 지역일자리 정책의 성공적인 정착과 확산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로서, 지역의 노·사·민·정이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지역 주도의 맞춤형 발전과 노사 간 동반 성장의 새로운 경제모델이다.

앞서 광주광역시는 광주형 일자리의 첫 적용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15일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지난 2019년 1월 광주시와 현대차가 상생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만이며, 2019년 12월 자동차공장을 착공한 지 1년 9개월여 만이다.

GGM의 양산 돌입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사회 대통합형 노사상생 일자리 모델의 ‘기획-설계-모델확정-협약체결-착공-완공-양산’ 등 전 과정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음을 뜻한다.

GGM자동차공장은 연10만대 생산규모를 갖췄고, 향후 증설을 통해 20만대까지 생산이 가능하다.

GGM은 15일 시판용 첫 자동차 ‘캐스퍼’ 생산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4개월 동안 1만2000대의 자동차를 생산하고, 내년부터는 7만 대 이상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GGM은 수익성과 대중성을 고려해 우선 내연기관 SUV를 생산하지만 향후에는 자동차 시장 변화 추이를 보면서 친환경 자동차 생산공장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그간 ‘광주형 일자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여덟 개 지역에서 기업과 지자체 간 상생협약이 맺어졌다. 이를 통해 앞으로 총 51조원의 투자와 직간접 일자리 13만 개를 만들어 낼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