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부산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4:06:34
  • -
  • +
  • 인쇄

반도건설은 2020년 부산항만공사로부터 수주한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마치고 일반 시민에게 개방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은 지난 2006년 부산신항이 개장하면서 유휴화된 북항을 시민에게 친수 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2008년부터 시작된 국내 1호의 대규모 항만 재개발 사업이다.

전체 면적은 153만㎡로, 사업비가 2조 4000억 원 규모에 달한다. 

 

▲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 [사진=반도건설 제공]


반도건설은 2016년 조경공사 면허를 취득한 후 대표사로서 북항 1단계 재개발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따냈다.

2020년 6월 착공에 들어가 2년 만에 공사가 완료됐다.

주요 시설로는 원도심 통합개발과 연계한 폭 60m 규모의 보행데크와 축구장 면적의 17배 규모인 근린공원, 바다와 연결돼 부산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약 1.3km의 경관수로 등이 있다.

또 랜드마크지구 내에 8만 9000㎡ 규모의 국내 최대 도심 야생화단지(유채, 국화 등)를 조성해 이달 말 준공할 예정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기존 주택사업 외에 민간택지개발, 도시정비, 해외 개발사업, 임대주택 사업, 레저사업, PC(Precast Concrete) 사업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