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자회사 리비옴,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위탁개발생산 계약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4:10:15
  • -
  • +
  • 인쇄
“2023년 글로벌 임상 착수 목표”

메디톡스 자회사 리비옴이 호주 ‘루이나바이오’, 영국 ‘키이파마’와 자체 개발 중인 염증성 장질환 치료 후보물질(LIV001)의 원료‧완제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리비옴은 지난해 메디톡스로부터 미생물 치료제(LBP) 후보물질과 제반 기술을 이전받아 설립된 차세대 신약 개발 전문 기업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리비옴은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LIV001의 상업화를 본격화하게 됐다.
 

▲ [리비옴 CI]

 

리비옴은 차세대 듀얼 LBP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천연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플랫폼 기술 ‘N-LBP’와 유전자 에디팅을 이용한 ‘E-LBP’를 바탕으로 난치성 질환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리비옴의 선도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LIV001은 E-LBP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면역기능을 조절해 치료 효능을 극대화하고 치료제로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리비옴은 최근 동물모델에서의 효력시험을 통해 LIV001의 급성‧만성 장염의 치료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송지윤 리비옴 대표는 “이번 LIV001의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기점으로 세포은행 구축, 생산공정 개발, 임상 시료 생산 등을 본격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와 동시에 연내 비임상 독성 시험을 완료하고 오는 2023년 글로벌 임상 착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