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서울‧충북 주택사업서 잇달아 수주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4:20:51
  • -
  • +
  • 인쇄
서울 금천구에 이어 충북 진천군 수주, 총 1100억 규모

금호건설이 이달에만 서울과 충북에서 주택사업을 잇달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금호건설은 서울 ‘금천구 대도연립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된 데 이어 ‘충북 진천 이월 공동주택 신축사업’을 수주하며 한 달간 2건의 주택사업을 따냈다.
 

▲ 서울시 금천구 대도연립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 조감도 [금호건설 제공]

 

금천구 대도연립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지난 23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금호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이 사업은 서울 금천구 시흥동 983-13번지 일대 7293.20㎡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0층 높이, 아파트 3개 동 규모의 199세대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실수요자에게 선호도가 높은 59㎡와 84㎡ 타입으로 전 세대를 구성했다. 총공사비는 약 416억 원 규모다.

이 사업으로 조성되는 단지는 도보로 통학 가능한 거리에 금산초등학교와 시흥중학교, 금천고등학교 등 초·중·고가 모두 위치한다.

단지 인근에 지하철1호선 석수역과 금천구청역이 위치하고 강남순환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를 비롯해 서부간선도로와도 인접해 있다. 오는 2024년 개통 예정인 신안산선 광역철도사업의 영향권에도 포함된다.

금호건설이 소규모재건축사업을 수주한 것은 지난 5월 경기도 ‘부천 대진빌라 소규모재건축사업’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금호건설은 이러한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서울과 수도권 내에서 진행될 소규모재건축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 충북 진천 이월 공동주택 신축사업 조감도 [금호건설 제공]

 

이외에도 금호건설은 이달 충북 진천 이월 공동주택 신축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이 사업은 충청북도 진천군 이월면 송림리에 지하 1층~지상 20층, 4개 동, 378세대 규모의 공동주택 건설 프로젝트다. 총공사비는 685억이며 공사 기간은 약 26개월이이다. 착공‧분양은 올해 12월에 예정돼 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주택사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다양한 구도의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좋은 입지에 양질의 주택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