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올해 정비사업 수주 '5조'…상반기 사상 최대 '7조 클럽' 도전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0 14:46:53
  • -
  • +
  • 인쇄
상반기 도시정비사업서 5조 6988억 수주고 달성
3년 연속 최대 실적 경신 행진...상반기 7조 '눈앞'

현대건설이 올해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5조 원을 돌파하며 3년 연속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수주액인 5조 5499억 원을 불과 반 년도 안 돼 넘어선 것으로, 올해 사상 최고 실적 달성이 기정사실화됐다.
 

▲ 이문4구역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롯데건설과 구성한 컨소시엄(스카이 사업단)이 지난 18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은 5조 6988억 원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월 대구 봉덕1동 우리재개발을 시작으로 이촌 강촌 리모델링,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 강동 선사현대 리모델링, 과천 주공8·9단지 재건축, 광주 광천동 재개발, 대전 도마·변동 5구역 재개발 등 8개 정비사업을 연이어 따냈다.

이 같은 실적은 지난해 상반기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1조 2919억 원과 비교해 4배가 넘는다.

국내 건설사 중 압도적인 실적을 거두며 창사 이래 첫 '5조 클럽' 가입과 함께 업계 최초 4년 연속 1위 자리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달 시공사 선정 총회가 예정된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 사업과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사업을 모두 수주하면 이번 상반기 내 '7조 클럽' 달성도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윤영준 사장 취임 이후 사업 분야 다각화, 수주 영업조직 정비 및 도시정비 특화 전문인력 충원, 맞춤형 설계 및 사업조건 제시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적극적인 수주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주요 광역시에서는 핵심적인 입지에 있는 사업지를 선별해 하이엔드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제안하거나 경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과감한 수주 전략을 펼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적으로 우수한 사업지에 적극적으로 임하여 브랜드 가치를 높여 도시정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