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업계최초 자체개발 메타버스 앱 iOS 버전 선보여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1 14:52:47
  • -
  • +
  • 인쇄
별도 앱 설치 필요…오픈 기념 이벤트 진행
나무프리미엄 출시 3달만에 가입자 7만명 돌파…무료구독 3개월 연장

NH투자증권이 업계 최초로 오픈한 메타버스 앱 'NH투자 메타버스'가 iOS 버전을 출시했다. iOS 버전 출시와 함께 인증샷 이벤트도 진행하며, 추첨을 통해 애플워치를 증정한다. 또한, 구독형 멤버십 나무 프리미엄 서비스도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출시 3개월만에 가입자 7만명을 돌파해, 감사의 의미로 무료 구독 기간을 3개월 연장했다.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메타버스 플랫폼 ‘NH투자증권 메타버스’ iOS 버전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업계 최초 자체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지난 11월 말 안드로이드 베타버전이 출시됐으며, iOS 버전 출시와 함께 안드로이드 버전도 리뉴얼됐다.
 

▲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이 메타버스 플랫폼 ‘NH투자증권 메타버스’ iOS 버전을 출시했다 [이미지=NH투자증권 제공]

 

NH투자증권 메타버스는 나무(NAMUH) 프리미엄 서비스의 일환으로 별도의 앱 설치와 메타버스 전용 아이디가 필요하다. 해당 서비스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고객에게 새로운 투자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 간 소통이 가능한 투자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 되는 것을 목표로 출시됐다.
 

NH투자증권은 메타버스 iOS 앱 출시를 기념해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고객 본인의 아바타로 접속해 인증샷 미션을 완료한 고객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증정한다. 또한, 미션을 완료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애플워치를 증정한다. 이벤트 참여는 메타버스 접속 후 NH투자증권 본사 내 키오스크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편, 구독형 멤버십 나무 프리미엄 서비스 구독자 역시 급증하고 있다. 전일 기준 나무 프리미엄 가입자는 7만 3000 명으로 지난 10월 말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급증세를 보였다. 나무 프리미엄은 MZ세대의 올바른 투자 습관 형성과 투자 성공을 위해 출시됐으며, 나무투데이, 나무레벨업, 나무PICK 3가지와 MY 멤버십으로 구성됐다.
 

NH투자증권은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나무 프리미엄 무료 구독 기간을 3개월 연장한다. 오는 3월 말까지 나무 고객이라면 누구나 나무 프리미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가입을 원하는 고객은 모바일증권 나무 앱에서 나무프리미엄 메뉴를 클릭해 구독 신청을 하면 된다.
 

무료 구독 기간 연장과 함께 MY 멤버십의 SSAC포인트 이벤트도 지속한다. SSAC포인트는 증권사 최초 콘텐츠 구독과 서비스 참여를 통해 적립되는 월 단위 멤버십 포인트로 매달 등급(Olive·Green·Red)별로 새로운 이벤트에 응모할 수 있으며, 등급별로 추첨을 통해 커피·피자 상품권, 갤럭시워치4 등을 제공한다. NH투자증권은 향후 다양한 추가 혜택과 함께 유료 멤버십 서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우리 메타버스 플랫폼은 고객들이 색다르고 재밌게 투자를 배우고,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활용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고객들과의 소통을 통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