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예금보험공사와 복지관에 추석명절 먹거리 키트 2000개 제공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2 15:12:33
  • -
  • +
  • 인쇄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통해 우리 농가 생산품 구성 먹거리 키트 지원
중소기업·사회적 기업 물품으로 키트 구성, 매출 향상 도와

우리금융그룹이 예금보험공사와 함께 추석명절 취약계층 나눔실천에 나섰다.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 물품으로 키트를 구성해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매출 향상에도 기여했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10일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 한국사회복지관협회(협회장 남국희)와 함께 서울시 중구 신당동 소재 유락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우리행복상자’전달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유락종합사회복지관에서 예금보험공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우리행복상자’ 전달식을 가졌다. 손태승(오른쪽)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위성백(왼쪽) 예금보험공사 사장,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협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행복상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한과, 떡국떡, 혼합잡곡, 김, 장아찌 등 명절 식품과 일상 먹거리 등 총 10종으로 구성됐다.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국내 생산 제품으로 구성해 국내 소상공인의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매출 향상에도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예금보험공사 소속 임직원들은 추석 전에 총 2000여 개의 ‘우리행복상자’를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산하 전국 종합사회복지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우리 이웃과 소상공인, 농가 모두가 따뜻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ESG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 이웃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선물을 준비했으며, 항상 주변 이웃을 돌아보며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 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소상공인 대상 생활자금 및 홍보,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우리동네 선(善)한 가게’, 방역 취약계층 대상 18만장의 마스크를 지원하는‘장애인 마스크 지원사업’, 희귀난치성 소아암 아동 지원을 위한‘사랑의 헌혈 행사’등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