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일임형 랩어카운트 서비스 출시 4년 안되 6조원 돌파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5:22:40
  • -
  • +
  • 인쇄
HNW 전용 ‘KB able Account H’ 가입 증가
▲ KB증권 [사진=KB증권 제공]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의 대표적인 일임형 랩어카운트 서비스 ‘KB able Account’가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 나가고 있다.

지난 2017년 최초 출시 이후 불과 4년이 채 안 되는 기간에 잔고 6조원을 무난히 돌파해 현재 잔고 6조 3000여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기관투자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OCIO(외부위탁운용관리)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HNW(고액 자산가) 대상 ‘KB able Account H’의 가입 증가세가 눈에 돋보인다.


이니셜 H는 HNW(고액 자산가)를 위한 Wrap서비스를 의미하는데, 차별화된 고액 개인 자산가들에게 최상급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모토로 지난 해 출범한 이후, 최근에는 개인 VIP고객을 필두로 대학기금, 중소법인 등으로 서비스 제공을 차츰 확대해 나가고 있다.

본 서비스는 대형 기금 운용의 노우하우를 그대로 복제해 운용하는 것이 그 특징이며 최근에는 진입 장벽을 더욱 낮추어 최소 가입금액을 10억원으로 인하했다.

구체적 유형으로는 시장 상황에 상관없이 꾸준한 수익을 추구하는 Absolute형(절대수익추구형)과 시장 대비 변동성을 축소하며 시장지수 추종을 목표로 하는 Active형(시장지수 추종형) 두 가지 기본 상품을 토대로, 별도의 고객 니즈에 맞는 맞춤형 포트폴리오 상품을 탄력적으로 제공한다.

최근 가입이 증가하며 잔고가 2500억원에 달하는 등 시장 대비 준수한 수익률로 신뢰를 더해 가며 점점 그 규모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기금형 퇴직연금 제도 도입 등 향후 성장성이 높은 OCIO 시장에서 선도 증권사가 되기위해 KB증권은 꾸준히 그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우수 운용인력 영입 등을 통해 사업에 더욱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작년 하반기에는 본사운용형과 지점운용형을 접목한 ‘KB able Account-이지폴리오(EasyFolio)’ 지점운용형 랩을 선보이기도 했다.

해당 상품은 글로벌자산배분 전략을 바탕으로 한 모델 포트폴리오(본사운용형)와 고객별 투자 성향, 투자기간 등을 더욱 세밀하게 반영한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하나의 계좌에서 운용하며, 자산배분에 기반한 고객 자산관리의 든든한 도구로 자리매김 해 가고 있다.

KB증권 투자솔루션센터 김유성 상무는 "자산관리의 질적 성장과 더불어 더욱 세분화되고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주력할 것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고객 자산운용 역량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투자솔루션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그 다짐을 더했다.

랩어카운트는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상세한 내용은 KB증권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