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정보원-산업인력공단, 빅데이터 활용 고용서비스 혁신 협업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6:06:26
  • -
  • +
  • 인쇄
양 기관 보유 정보 공유 추진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산업인력공단이 7일 업무협약을 맺고 양 기관이 보유한 빅데이터의 연계, 공유, 활용을 강화해 고용서비스 업무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지능형 직업상담서비스(잡케어) 고도화, 인적자원개발(HRD) 빅데이터 구축 방안 협력 등을 위해 추진됐다.

고용정보원은 지난 2018년 12월 고용노동 빅데이터인 국가일자리 정보플랫폼 마스터DB를 구축했다. 2021년 9월부터 빅데이터, AI 기술을 활용해 직업상담을 하는 ‘잡케어’ 서비스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자료 = 고용정보원 제공

 

특히, 양 기관은 잡케어 고도화를 위해 직무온톨로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품질 향상을 위한 데이터 제공 및 전문가 검증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직무온톨로지는 NCS 기반의 직무능력단위를 기준으로 직업, 자격증, 훈련, 학과 등 연관 정보를 구조화한 지식체계 및 데이터를 가리킨다.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장은 “양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구직자들에게 보다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양 기관에서 제공하고 있는 고용서비스 발전을 위해 정례적으로 협의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