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면에 든 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구지은 부회장 뜻 따라 회사장 치러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2 16:17:48
  • -
  • +
  • 인쇄
장남 구본성 씨와 장례 절차 갈등도...이재현 CJ 회장 첫 조문
홍라희 전 리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삼성가 빈소 찾아

12일 새벽 숙환으로 향년 92세에 세상을 떠난 고(故) 구자학 아워홈 창업 회장의 장례가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당초 구 회장의 장남인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은 가족장을 준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고 구자학 아워홈 회장 [아워홈 제공]


반면에 고인의 막내딸인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회사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워 장례 절차를 두고 남매간 갈등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구 회장의 배우자인 이숙희 여사도 구 부회장의 뜻에 따르기로 하면서 결국 회사장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장례위원장은 강유식 LG연암학원 이사장이 맡는다.

이날 오후 빈소가 꾸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첫 조문을 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범삼성가의 발길이 이어졌다.

고인은 1957년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자의 둘째 딸인 이 여사와 결혼해 재계 혼맥으로 주목을 받았다.

범LG가에서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빈소를 지켰다.

빈소에서는 구 전 부회장과 장녀 미현 씨, 차녀 명진 씨, 구 부회장 등 4남매가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장례는 4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15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