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91명·지역발생 71명 중 수도권 67명...SRC재활병원 무더기 양성판정 등 경기 하루 48명 확진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8 16:22:20
  • -
  • +
  • 인쇄
수도권 노인·정신병원 종사자 등 16만명 코로나 검사 다음주 시작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증가하며 100명을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8일 0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수는 총 2만5199명이라고 밝혔다. 

 

▲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일별 신규 확진자는 15일(110명) 100명을 넘어섰으나 16일은 47명으로 17일만에 50명 아래로 떨어졌으나 17일(73명)에 이어 이날 다시 100명대에 근접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했으나 이날은 100명에 육박한 두 자릿수다.

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을 고리로 한 새로운 집단감염이 속속 발생한데 따른 결과다.


▲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하루 100명이 넘었던 지난 15일에는 해뜨락요양병원의 집단감염으로 부산에서만 54명이 무더기 감염됐고, SRC재활병원 집단감염이 발생한 17일과 18일은 경기 지역에서만 각각 32명과 48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91명 중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국내발생은 71명이고, 해외유입 확진자는 20명이었다. 전날보다 국내발생과 해외유입 모두 9명씩 더 확진판정을 받았다.

국내발생 71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8명·경기48명·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만 67명이 새롭게 발생했고,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2명, 대전·강원 각 1명씩만 양성판정을 받았다.

 

▲ 코로나19 감염경로 구분에 따른 일별 신규 확진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해외유입 환자 20명 중 13명은 공항과 항만 입국 검역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고, 나머지 7명은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유입국가별로는 러시아 10명을 비롯, 네팔 3명, 필리핀·우즈베키스탄·인도·쿠웨이트·터키·미국·멕시코 각 1명씩이다. 내국인은 4명, 외국인은 16명이었다.

하루 54명이 추가 완치돼 지금까지 격리해제자는 총 2만3312명으로 완치율은 92.51%를 보였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1443명이다.

1명이 더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는 444명(치명률 1.76%)이다. 위중증 환자는 77명이다.

 

▲ 코로나19 성별 및 연령별 사망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방대본이 집계한 8일 정오 기준 국내 주요 발생 사례를 보면,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과 관련해 19명이 추가 확진되어 누적 확진자는 총 51명이다.

지금까지 51명의 양성판정자 중 환자는 18명, 종사자는 20명, 보호자는 10명이다.

현재 전체 5개 병동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병동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한 채 병원 직원과 환자 등 620여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하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방대본 발표와 별개로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날 북구 '해뜨락요양병원'에서 환자 12명과 종사자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73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기존의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이어졌다.

서울 송파구 잠언의료기기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추가 전파(강남구 CJ텔레닉스) 집단사례 17명이 확인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33명이라고 방대본은 전했다.

33명 중 송파구 잠언의료기기 관련은 11명, 강남구 CJ텔레닉스 관련은 22명이다.

방역당국은 점언의료기기 방문자의 가족이 CJ텔레닉스 직원으로 직장내 전파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했다.

인천 남동구 카지노바 ‘KMGM 홀덤펍 인천 만수점’과 관련해서도 격리 중 1명이 추가 확진되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 최근 2주간 코로나19 감염경로 구분.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한편, 정부가 다음 주 수도권 노인병원과 정신병원, 노인주간보호시설 종사자와 이용자 16만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작한다.

전수검사 대상 16만 명 가운데 종사자가 13만명, 시설 이용자가 3만명이다. 그러나 입원환자는 제외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서울·경기·인천에 있는 요양병원, 요양 시설, 정신병원을 비롯한 정신보건시설의 종사자·이용자에 대해 늦어도 다음 주 전수검사 한다"며 "데이케어센터의 경우 종사자만 검사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입원환자를 제외한 이유는 신규환자가 입원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하게 돼 있는 데다 입원환자까지 검사하면 그 수가 너무 많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면 종사자나 이용자는 매일 출퇴근 개념으로 지역사회와 시설을 반복하고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선제검사를 해 본 뒤 숨어있는 잠복 감염이 있다면 어느 규모인지, 혹여나 그로 인해 확산할 수 있는 지역감염이 (있다면) 차단하는 부차적인 목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