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부동산원, 건설업 온실가스 감축 협약…“탄소중립 앞장서겠다”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6:40:11
  • -
  • +
  • 인쇄
현대건설·GS건설·대우건설, 2022년까지 온실가스 등 15005 이산화탄소 환산톤 감축 목표

한국부동산원은 10일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과 온실가스·에너지 감축목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건설사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절약 목표를 설정하고 배출량과 소비량을 관리하는 제도다.
 

▲ (왼쪽부터) GS건설㈜ 성창원 상무, 한국부동산원 이부영 본부장, 국토교통부 김광림 과장, 현대건설㈜ 임병천 상무, ㈜대우건설 이광채 상무 [사진=한국부동산원 제공]

 

한국부동산원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실무대행 기관으로 지정됐다. 지난해부터 건설사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업체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인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 3개 건설사는 오는 2022년도 온실가스‧에너지 15005 이산화탄소 환산톤(tCO2eq)을 감축하기로 했다.

온실가스 관리체계와 제도이행 능력을 보유한 목표관리업체 3개 사와 자발적 감축 업무협약 건설사는 건설현장에서의 온실가스·에너지 배출량과 소비량을 선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이부영 한국부동산원 산업지원본부장은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와 함께 선도적인 건설사들과 협력해 오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과 2050년 탄소중립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