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영업익 5373억…전년比 84%↑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6:55:46
  • -
  • +
  • 인쇄
“지난해 말 CMO 부문 누적 수주 69건 기록”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간 기준 영업이익이 5373억 원으로 전년 대비 83.5%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은 1조 568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4.6%인 4032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 2017년 최초 흑자 발생 후 4년 만에 8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배 넘게 상승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1288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은 공장 가동률 상승과 완제의약품(DP) 판매량 증가환율 상승으로 전년 같은 시기보다 18% 오른 4443억 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투자‧현금흐름‧재무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2025년 이후 당해 잉여현금흐름(FCF)의 10% 내외 수준으로 현금 배당을 검토할 계획이다.

장기적 성장을 위한 투자계획과 시장 환경의 변화 등을 감안해 정책 지속 기간을 3년으로 설정한다. 향후 배당정책 변경 시 신속하게 안내해 투명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연도별 매출액, 영업이익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위탁생산(CMO) 부문은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수주 69건을 기록했다. 4공장 선 수주 활동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 3곳과 총 5개 제품 계약을 체결했다.

위탁개발(CDO) 부문에서는 자체 기술 플랫폼인 ‘에스셀러레이트’를 제작해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간을 줄였다.

이에 더해 국내 최초로 모더나 mRNA 백신의 완제 위탁생산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mRNA 백신 품목허가를 완료했다. 또한 미국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와의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며 mRNA 분야 사업 확장을 본격화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