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회장, 김부겸 총리 만나 "4만 6000개 일자리 만들 것" 약속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6:57:51
  • -
  • +
  • 인쇄
미래 신사업에서 신규인력 채용 대폭 확대

현대차그룹이 향후 3년간 4만 6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약속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 참석하기 위해 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희망 ON(溫, On-Going)’ 협약을 맺었다.

이번 행사에는 정부 측에서 김 총리를 비롯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현대차그룹 측은 정 회장을 포함해 공영운 사장, 김견‧김동욱 부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가졌다.

또 간담회에는 국무총리실 청년조정위원회 정지은 위원, 현대차그룹의 스타트업 육성·투자로 창업에 성공한 대표, 청년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수료한 MZ세대 참가자 등 총 7명이 참석해 청년들의 고충과 일자리 창출 방안, 취업 교육 및 창업과 관련한 경험 등을 공유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세 번째부터)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3년간 직접 채용으로 3만 명, 인재육성·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만 6000명 등 총 4만 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특히,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 채용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인재육성과 창업지원 확대를 통해서도 일자리를 마련한다.

현대차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3400명), 연구장학생·계약학과·특성화고등학교 MOU 등을 통한 산학협력(5600명), 이공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미래기술 ‘직무교육’(6000명) 등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매년 5000명씩 총 1만 5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600명)과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400명)을 통해 총 1000명의 창업도 지원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육성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편,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참여해주신 기업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고(故) 정주영 선대회장의 ‘현대’ 정신을, 정몽구 명예회장이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으로, 정의선 회장은 ‘미래와 나눔’을 통해 더 발전시키고 있다”면서 “우리 청년들의 희망이 온고잉(On-Going) 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함께 더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