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의 난' 한타家 주총장서 격돌...조희경·현식 주주제안, 조현범 맞서 표 대결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1 18:58:15
  • -
  • +
  • 인쇄
오는 30일 주주총회서 분리선출 사외이사 선임 표결 부쳐...상법 개정안 적용
조현범, 조양래 지분 넘겨 받아 지분율 압도...형제들, 도덕성 앞세워 거버넌스 공세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한국타이어그룹 오너가 경영권 다툼이 이달 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선임 표 대결로 옮겨갈 것으로 보여 형제간 격돌 양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조양래 한국앤컴퍼니 회장이 차남인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사장을 사실상 후계자로 지목한 이후 형제간 분쟁이 점화되면서 점점 더 양측의 갈등이 깊어지는 국면이다.
 

▲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사장 [사진=연합뉴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와 그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는 지난달 25일 각각 이사회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오는 30일에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각사에서 분리선출 사외이사(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건에 대해 조현범 사장과 이에 맞선 형제들 간 표 대결이 이뤄질 예정이다.

조 회장의 장녀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은 주주제안을 통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분리선출 사외이사로 이혜웅 비알비 코리아 어드바이저스 대표를 내세웠다. 이혜웅 대표는 LG전자에서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중국법인장과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을 역임한 바 있다.

조 회장의 장남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도 이한상 고려대 경영대 교수를 제안했다. 이 교수는 DL그룹(대림그룹)의 지주사인 DL에서도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이에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에 이미라 제너럴일렉트릭(GE) 한국 인사총괄을, 한국앤컴퍼니에 김혜경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를 각각 앞세워 조 이사장과 조 부회장에 맞서는 모양새다.

 

▲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룹 경영권을 두고 불거진 형제간 갈등이 주주총회장으로 이어져 사외이사 선임 공세로 번지게 된 배경에는 최근 글로벌 트렌드로 ESG 경영이 강화되는 추세에서 이사회의 독립성 등 거버넌스(Governance) 문제가 중요한 경영 지표로 작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12월 상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를 다른 이사들과 분리해서 선임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주주총회에서 선임한 이사들 중 감사위원을 선출하는 방식으로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 이사회 독립성이 훼손된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또한 이번 개정안을 통해 사외이사가 아닌 감사위원 선출 시 최대주주는 특수관계인과 합산해 3%까지로 의결권이 제한된다.

아직도 국내 기업에서는 이사회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향후 경영환경 변화로 목소리가 커질 수 있고, 거버넌스 측면에서 취약점을 지닌 조 사장을 압박해 견제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최근 주요 국부펀드나 연기금 운용사들도 ESG 경영 지표와 성과를 투자를 결정하는 핵심 기준으로 삼고 있는 추세다.

국민연금은 한국앤컴퍼니 지분 5.21%(지난해 9월 기준)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지분 8.23%(1월 8일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 사진= 연합뉴스


앞서 조 사장은 지난해 6월 조 회장으로부터 한국앤컴퍼니 지분 23.59%를 넘겨 받아 단숨에 최대주주(42.9%)로 올라서 형제간 지분 확보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한 상태다. 조 부회장과 조 이사장은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각각 19.32%, 0.83% 가지고 있다. 차녀인 조희원 씨 지분 10.82%까지 끌어와도 조 사장과 지분율 격차가 크다.

조 이사장과 조 부회장은 지난해 조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심판 청구에 참여해 법원 판단을 앞두고 있지만 갈등의 골만 깊어질 뿐 판도를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조 사장에 맞서 지분율 확보 경쟁보다는 거버넌스 공세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이사장은 "과거 어느 때보다 주주가치와 주주민주주의가 주목을 받고 있고, 대기업은 건강한 거버넌스를 통해 시장과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되찾고자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해 ESG 측면에서 조 사장의 지배력에 대한 공격에 나설 의사를 비치기도 했다.

조 부회장도 이사 선임 안건이 담긴 주주제안서를 통해 거버넌스와 주주가치 제고를 강조한 바 있다.

조 사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협력업체 대표로부터 수억 원의 금품을 받아 챙기고, 계열사 자금을 빼돌리는 등 배임수재·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고, 지난 11월 항소심에서도 기각돼 원심이 유지됐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