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법무부‧대한적십자사, 아프간 특별기여자 한국 정착지원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6 17:02:45
  • -
  • +
  • 인쇄
LTE 라우터, ‘U+초등나라’ 전용 패드, 콘텐츠 무상 지원

LG유플러스는 법무부‧대한적십자사와 함께 한국에 체류 중인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에게 인터넷과 초등나라 전용 패드를 전달하기 위한 ‘지원 물품 전달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신희영 대한적십자사가 회장을 비롯한 3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가운데)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오른쪽),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이 전달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한국 정부에 도움을 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391명은 지난 8월 한국에 입국한 이후 한국 사회 적응 교육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특별기여자들이 모여 임시로 거주하는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 LTE 라우터를 설치해 인터넷 이용을 지원한다.

미성년 특별기여자를 위한 온라인 교육도 지원한다. 특별기여자 중 미성년자는 139명으로 내년 2월 한국 학교 편입을 앞두고 있다.

LG유플러스는 ‘U+초등나라’ 전용 패드와 콘텐츠를 무상으로 지원해 특별기여자들의 학습을 도울 방침이다. 콘텐츠 재생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 이용 요금도 1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특별기여자들의 한글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한글 교육 전문 서비스인 ‘에누마 글방’도 제공한다. 에누마 글방은 한글 공부가 또래보다 늦은 다문화 아동을 타깃으로 눈높이에 맞춘 한글 교육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지원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의 한국 사회 정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LG유플러스의 인도적 지원에 감사하다”며 “한국 문화와 언어 교육이 필요한 미성년 자녀들이 새로운 학교 생활에 더 빨리 적응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아프간인들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잘 정착하기 위해서는 한국어를 익히고 한국 사회의 문화와 법질서를 이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LG유플러스가 기부한 교육용 태블릿과 콘텐츠를 통해 그들이 한국 사회를 공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에게 기기와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차원에서 기업이 해야 할 일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