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TPG컨소시엄·칼라일서 1400억 규모 추가 투자 유치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7:06:31
  • -
  • +
  • 인쇄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글로벌 투자사 TPG컨소시엄과 칼라일로부터 총 1억 2500만 달러(한화 1400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TPG컨소시엄, 칼라일, 구글에서 유치한 누적 투자금액은 약 9200억 원으로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대 규모다.

이번 투자는 양사 모두 대규모 투자 이후 추가 집행하는 건으로, TPG컨소시엄과 칼라일 아시아 파트너스 V가 각각 1억 1680만 달러(한화 1307억 원)와 820만 달러(한화 92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 카카오모빌리티 CI


TPG컨소시엄은 지난 2017년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투자자로 나서 5000억 원을 투자한 이후 4년 만에 추가 투자를 결정했으며, 칼라일은 올해 2월 2200억 원을 투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서비스만 10조 원 규모에 달하는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서 카카오 T 벤티, 카카오 T 블루 등으로 다양한 택시 서비스를 내놨으며, 대리, 주차, 내비게이션 등 영역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최근에는 중개형 이동 서비스를 넘어, 카카오 T 내 2000만 명의 자차 소유자를 위한 세차, 정비, 전기차 충전 등의 서비스를 출시하며 연간 100조 원 규모로 추산되는 차량 애프터마켓 시장 진출에도 나섰다.

오는 3분기에는 퀵 서비스를 출시하며 ‘사물과 서비스의 이동'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 실현을 더욱 앞당긴다는 전략이다.

특히, 정보가 파편화돼 있는 이동 서비스를 카카오 T와 카카오내비를 통해 한곳에 모아 제공하고, 방대한 이동 데이터를 쌓아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향후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금융, 광고, 이커머스 등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영역으로 플랫폼 확장을 시도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주도한 이창민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CFO)은 "추가 투자 유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보여준 플랫폼 확장성, 신규 비즈니스 추진 역량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낸 혁신 DNA를 바탕으로 모빌리티 영역 확장 전략을 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넨 사르바난탄(Ganen Sarvananthan) TPG 캐피털 아시아 매니징 파트너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한국 소비자의 택시 이용 경험 자체를 바꾸고, 본격적인 스마트모빌리티의 시대를 열었다"며 "2017년 투자 이후 혁신을 거듭해 단 4년 만에 기술력과 서비스 규모 모든 측면에서 글로벌 기업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모빌리티 기업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모든 ‘이동'을 포괄하는 더 광범위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종윤 칼라일 아시아 파트너스 한국대표(Managing Director)는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최대 MaaS 플랫폼으로서 모빌리티 산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해왔다"면서 "이번 추가 투자는 칼라일이 카카오모빌리티의 비즈니스 전망과 지속적인 성장, 혁신에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도 카카오모빌리티만의 독자적인 빅데이터 분석과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경계를 확장해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