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준비 끝낸 대우건설, 김형·정항기 각자대표 체제 조직 개편 단행...정관 손질도 마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7:19:09
  • -
  • +
  • 인쇄
정항기 대표 신규 선임...각자대표 체제 돌입
김형 대표, 임기 1년 '시한부' 사내이사 재선임

매각 작업에 돌입한 대우건설이 김형·정항기 각자대표 체제 구축을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정항기 관리대표가 7일부로 각자대표에 신규 선임됐고, 김형 대표는 임기 1년의 '시한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대우건설은 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정관 일부 변경, 신규 이사선임 및 임기 결정, 각자대표 체제 구축에 따른 전사 기구조직 일부 개편안 등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 대우건설 김형 사업대표(왼쪽)와 정항기 관리대표



공시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7일부로 정항기 관리대표가 각자대표에 신규 선임했다.

특히, 이번 임시주총에서는 정관상 이사의 임기를 기존 '3년'에서 '3년 이내'로 고치고, 김형 사업대표를 임기 1년의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진행 중인 매각 작업을 염두에 둔 정관 손질로 해석된다.

각자대표 체제 공식화에 맞춰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각자대표 체제 구축에 따라 김형 사업대표와 정항기 관리대표가 각각 책임에 맞게 업무 및 조직을 나눠 총괄하고, 전략기획기능, ESG 경영 실천, 견제와 균형 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실시됐다.

김형 대표는 토목, 주택건축, 플랜트, 신사업 등 사업본부와 인사관리지원본부, 경영지원실, 글로벌마케팅실, 품질안전실, 기술연구원 등을 담당하며, 정항기 대표는 미래전략본부, 재무관리본부, 조달본부 등을 맡게 된다.

이외에 감사실과 준법지원실은 공동 관장조직으로 편제해 독립된 기구로써 견제와 균형이 이뤄지도록 배치했다.

기존 감사실 산하의 컴플라이언스팀은 경영환경 변화에 발맞춰 ESG팀으로 변경하고, 미래전략본부 내에 있던 법무지원실을 준법지원실로 독립 신설했다.

또한 미래성장동력 발굴과 프로세스 혁신을 위해 미래전략본부 산하의 미래전략기획팀을 전략기획실로 확대 개편해 산하에 전략기획팀, 경영혁신팀, 신성장전략팀을 편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각자대표 체제가 지닌 장점을 극대화해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대외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