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 그린벳, 건대 부속동물병원과 반려동물 암치료 협력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7:40:30
  • -
  • +
  • 인쇄
암 진단‧치료에 필요한 검사 위수탁 업무 진행

GC셀의 반려동물 헬스케어 자회사 그린벳은 건국대학교 부속동물병원 ‘KU동물암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반려동물 암 진단‧치료를 위해 상호 협력하며 전국의 동물병원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왼쪽부터) 윤경아 KU동물암센터 센터장, 윤헌 영 건국대학교 부속동물병원장, 박수원 그린벳 원장, 정성대 그린벳 상무가 협약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GC셀 제공]

 

그린벳은 항암제 반응성 예측검사와 BTA‧BRAF 유전자 검사 등 암 진단‧치료에 필요한 검사 위수탁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KU동물암센터는 검사 시행과 진단 결과를 제공해 치료를 돕게 된다.

건국대학교 부속동물병원 KU동물암센터는 국내 수의과대학에 설립된 최초의 반려동물 암 전문 의료센터다. 반려동물 종양에 특화된 진단과 치료를 통해 국내 수의종양 분야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박수원 그린벳 원장은 “KU동물암센터와 협력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려동물 암 진단 및 치료에 필수적인 검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린벳은 GC셀의 자회사로 반려동물 분야 토탈 헬스케어 실현을 목표로 지난 2020년 12월 설립됐다. 반려동물 진단검사와 전 생애주기를 관리할 수 있는 예방·치료·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