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19일부터 13일간 열전 돌입...與 '안정론' vs 野 '견제론' 호소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8 17:40:46
  • -
  • +
  • 인쇄
윤석열 정부 출범 22일만의 선거…집권 초반 정국 향배 좌우
수도권 빅매치...서울 오세훈vs송영길, 경기 김은혜vs김동연
국회의원보궐선거 ‘미니 대선’양상...안철수, 이재명 출사표
차량 이용 거리 유세·연설·전화·문자메시지 등 선거운동 허용

6·1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 선거운동이 19일 본격 개막돼 13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이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는 총 2324개 선거구에 7616명의 후보가 출마해 평균 1.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선거는 17명의 광역단체장과 226명의 기초단체장, 779명의 광역의원과 2602명의 기초의원, 93명의 광역비례대표와 386명의 기초비례대표는 물론 17명의 교육감과 5명의 교육의원도 선출한다. 또 7곳의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동시에 치러진다.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서울시장, 교육감 후보들을 비롯해 접수된 선거 벽보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번 선거는 20대 대선 이후 약 3개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22일 만에 치러진다는 점에서 집권 초반 정국의 향배를 가를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뒤에 치러진 2018년 선거에서는 17곳의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14개 지역을 차지하는 대승을 거뒀다. 반면 야당이던 자유한국당(국민의힘의 전신)은 단 3곳(무소속 원희룡 포함)에서만 이기며 대패했다.

4년 전 선거 때와는 여야 입장이 바뀌었다. 대패를 맛봤던 국민의힘은 여당으로서 집권 초반 프리미엄을 안고 대반격을 취하고, 대승을 거뒀던 더불어민주당은 5년 만에 정권을 잃고 야당으로서 최대한 지역을 지켜야 하는 처지가 됐다. 각오와 전략이 남다를 만하다.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4일 앞둔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선거연수원 선거장비센터에서 관계자들이 각 행정복지센터로 보낼 벽보와 공보물 등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여당인 국민의힘은 ‘안정론’을 앞세워 반드시 승리해 정권 초기 국정 동력을 최대한 확보하려 하는 반면, 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은 ‘견제론’을 통해 지난 대선의 패배를 설욕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번에는 영남권 5곳과 서울·충북 등 9곳 이상에서 승리해 지방 권력을 탈환하겠다는 목표다. 반면 민주당은 경기와 인천, 강원, 충남 4곳 중 3곳과 호남 3곳, 제주·세종 등 8곳에서의 승리를 목표로 잡았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최근 정당 지지율이 급등하는 등 ‘컨벤션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고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견제론을 부각해 선거 구도상의 열세를 극복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선거는 과거와 차기 대권주자들이 대거 출마하고 ‘윤심’(尹心·윤대통령의 의중) 후보 논란까지 겹치면서 지난 대선의 연장전 성격을 띠는 동시에 ‘미니 총선’의 성격이 짙어졌다. 그런 만큼 이번 선거의 결과가 미치는 영향 또한 클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 당선 여부는 지방선거 승패의 척도로 여겨진다. 그 비중만큼이나 여야 거물급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서울시장을 놓고서는 오세훈·송영길 후보가 맞붙고, 경기지사에는 김은혜·김동연 후보가 격돌한다.

▲ 6·1 지방선거운동 개시일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양경기장 선거 벽보 분류 작업장에서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의 선거 벽보를 공개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는 지난 대선후보였고 차기 대권주자로도 꼽히는 국민의힘 안철수(성남 분당갑), 민주당 이재명(인천 계양을)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선거의 전반적인 판세는 대선 이후 정부 이양 과정에서 나타난 신·구 권력의 갈등과 일련의 정치적 흐름에 의해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6·1 지방선거에서는 청와대의 용산 이전, 민주당의 검수완박 강행,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 새 정부의 인사 논란, 윤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 등은 물론, 오는 20~22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정상회담 등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19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법에서 정한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인터넷·전자우편(SNS 포함)·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은 선거일에도 가능하다.

후보자들(배우자, 선거사무장, 선거사무원 등 포함)은 어깨띠, 윗옷, 표찰, 기타 소품, 인쇄물, 신문·방송 등을 활용하거나 대담·토론회 및 공개장소에서의 연설·대담 등을 통해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유권자는 ▲선거일이 아닌 때에 말(言)이나 전화로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수 있고, ▲선거일에는 인터넷·전자우편(SNS 포함)·문자메시지 이용한 선거운동도 할 수 있다. ▲후보자의 자원봉사자로 참여할 수 있다.


광역단체장 및 교육감선거의 후보자는 총 5회 이내(시·도의 인구가 300만 명을 넘는 매 100만 명까지마다 1회씩 추가)에서 신문광고를 할 수 있으며, 지역방송 시설을 이용해 TV 및 라디오 방송별로 1회 1분 이내에서 각 5회씩 방송광고를 할 수 있다.

광역단체장, 교육감선거 후보자는 1회 10분 이내에서 지역방송시설을 이용해 TV 및 라디오 방송별로 각 5회씩, 비례대표광역의원 선거는 정당별로 선거구마다 1회씩 방송연설을 할 수 있다.국회의원보궐선거 및 기초단체장선거 후보자는 종합유선방송을 이용해 1회 10분 이내에서 각 2회 방송연설을 할 수 있고, 정당·후보자는 인터넷언론사의 홈페이지에서도 선거운동을 위한 광고를 할 수 있다.


확성장치 등을 이용한 공개장소 연설·대담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가능하나, 차량부착용·휴대용 확성장치, 녹음기와 녹화기 사용은 오후 9시까지만 할 수 있다. 다만, 녹화기는 소리의 출력 없이 화면만 표출하는 경우에 한정해 오후 11시까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정당은 선거기간 중에는 시설물 등을 이용해 자당의 정책이나 정치적 현안에 대한 입장을 홍보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거리에 게시된 정책 홍보 현수막 등은 18일까지 철거해야 한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