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신제약, 국내외 저소득층 대상 머릿니 치료제 기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7:48:05
  • -
  • +
  • 인쇄

신신제약은 국내외 저소득층 아동 및 가족의 위생건강을 위해 머릿니 치료제인 라이센드플러스액 2만 6500개를 기부했다고 9일 밝혔다.

국내 머릿니 환자는 지난 2008년 4만여 명에서 2016년 1만 6000여 명으로 감소 추세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 신신제약 국내외 저소득층 위생건강 위한 라이센드플러스액 기부 [사진=신신제약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머릿니 환자 중 10대 미만이 57%로, 학교나 학원 등 집단 생활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8년에는 수도권 학교를 중심으로 머릿니 전쟁을 치르기도 했다.

신신제약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사태에 방역 물품이나 면역력을 위한 물품 구입이 늘어나면서 저소득층의 경우 오히려 머릿니와 같은 일상적 위생 용품 구입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번 기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기부 물품은 국제 비정부단체(NGO)인 해피피플을 통해 국내 지역 아동센터 및 해외 저소득층 아동 및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해피피플은 지난해 UN경제사회이사회 특정분야 협의지위 단체로 선정돼 UN과 국제사회의 최대 공동목표 구현을 위해 기아·빈곤·환경·교육 등 국내외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신제약의 라이센드플러스액은 일반의약품 머릿니 치료제 중 시장 점유율 약 78%를 차지하는 제품으로, 국화꽃 계열의 천연 추출 성분인 피레트린엑스가 함유돼 다른 살충 성분에 비해 안전성이 우수하다.

특히, 인체에 미치는 부작용 또한 현저히 적어 주로 머릿니가 많이 발생하는 어린 연령층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병기 신신제약 대표는 “머릿니는 어려웠던 시절에나 있었던 기생충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시장 규모와 상관없이 누군가는 치료제를 생산해야 한다”며 “이번 기부뿐만 아니라 언젠가 머릿니 치료제가 필요하지 않을 만큼 모두가 위생건강을 지킬 수 있을 때까지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