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상반기 순이익 1.4조원···작년 연간실적 넘어서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7:56:44
  • -
  • +
  • 인쇄
지주 전환 후 사상 최대 실적, 수익성 및 건전성 업그레이드
자회사 시너지 확대 지주전환 효과 본격화
▲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지난 한해 실적을 훌쩍 뛰어넘는 상반기 깜짝 실적을 거뒀다. 지주 전환 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대출 증가와 함께 이자이익이 크게 증가했고, 자산관리영업과 유가증권 부문 호조, 캐피탈 등 자회사 편입 효과가 더해지며 이익폭을 키웠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상반기 1조 419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하며 반기만에 전년도 연간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자회사간 시너지 확대로 지주전환 효과가 본격화되고, 지속적인 수익구조 개선과 적극적인 건전성 및 비용관리 노력이 더해진 결과다"며, "또한, 2분기 당기순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상회하는 7526억원을 시현하며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재차 갱신했다"고 밝혔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2분기에 사상 최초 분기 2조원을 초과 달성하며 상반기에 4조 439억원을 기록했다. 

 

대출은 중소기업 중심으로 전년말대비 4.4% 성장했고, 핵심 저비용성 예금은 전년말대비 10.6% 증가하면서 수익구조가 개선되어 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3.0% 증가한 3조 3226억원을 실현했다. 

 

비이자이익은 올해 턴어라운드(Turnaround)된 자산관리영업과 유가증권 부문 호조, 캐피탈 등 자회사 편입 효과가 더해지며 전년동기 대비 54.1% 증가한 7213억원을 거뒀다.

자산건전성은 코로나19로 인한 건전성 우려에도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37%, 연체율 0.26%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고,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88.5%, 163.0% 로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했다.

그룹 판매관리비용률은 적극적인 비용관리와 영업수익 회복을 통해 전년동기 52.5% 대비 6.6%p 개선된 45.9%를 기록했다.

이날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우리금융그룹 재무부문 임원은, ”상반기 실적은 일회성 효과가 아닌 견조한 수익 창출력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로, 향후에도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밝히며, ”리스크관리 중시 영업문화의 결과 자산건전성은 이미 업계 최고 수준을 달성했고, 지난 6월에는 세계적 신용평가사인 S&P도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았으나, 이번 중간배당을 포함해 향후에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1조 2793억원, 우리카드 1214억원, 우리금융캐피탈 825억원, 우리종합금융 440억원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