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자회사 이뮨온시아, 245억 규모 투자유치…연내 상장 목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7 17:56:33
  • -
  • +
  • 인쇄
누적 투자금액 700억 원

면역항암제 전문기업 이뮨온시아는 245억 원 규모의 프리-IPO 투자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에는 파라투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45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누적 투자금액은 700억 원에 달한다.


 
▲ [이뮨온시아 CI]

 

이번 투자에는 1대 주주인 유한양행이 SI로 증자에 참여했다. 이외에도 프리미어파트너스, 케이투인베스트먼트, 메리츠증권, 신베스터앤파트너스, BNH인베스트먼트, 이앤인베스트먼트, 한양증권 등 금융기관들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뮨온시아 관계자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과 비임상 개발 등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과 나스닥 상장사인 미국 ‘소렌토 테라퓨틱스’가 합작해 설립한 면역항암제 전문 신약개발 기업이다.

지난해 3월 중국 3D메디슨에 CD47 항체 후보물질 ‘IMC-002’의 중국지역 개발권리를 총 5400억 원에 기술이전 하는 계약을 성사시켰다. 한국투자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해 올해 하반기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