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美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사업 수주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7:58:25
  • -
  • +
  • 인쇄
노후LNG 발전소 가스터빈 개조해 탄소배출량 감축

한화임팩트가 미국에서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 사업을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한화임팩트는 세계 최초로 내년까지 상업 가동 중인 천연가스 가스터빈에 수소혼소율 40%를 적용할 계획이다.
▲ 미국 린든 코제너레이션 플랜트 전경 [한화 제공]

 

수소혼소 가스터빈은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함께 태워 발전하는 방식이다. 기존 천연액화가스(LNG) 발전소의 노후화된 가스터빈을 적은 비용으로 개조해 사용하면서도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다.

기존 상업 가동 중인 수소혼소 가스터빈은 네덜란드 남부지역 발전소에 수소혼소율 25%를 적용한 것으로 첫 번째 수소혼소 상업 발전 사례였다.

이번에 수주한 미국 린든코제너레이션 사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개조사업에는 172메가와트(MW)급 가스터빈 1기에 종전보다 높은 40% 수준의 수소혼소율을 적용한다.
 

▲ 수소혼소 발전의 주요부품인 플레임시트 연소기 [사진=한화 제공]

 

이번 수주에 적용된 질소산화물 처리기술도 주목된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스모그‧산성비의 원인이 되는 환경오염물질로 이를 처리하는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한화임팩트의 최신 기술인 플레임시트TM은 수소혼소를 적용하면서도 질소산화물 발생을 9ppm 이하로 줄여 국내 대기환경 관련 규제를 준수한다.


허리케인 등 자연재해 발생에 대비해 3중 연료 기술도 적용했다. 허리케인 등으로 정전이 잦은 북미 지역 특성을 고려해 액체연료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맞춤 개조한다. 자연재해로 천연가스 공급이 중단될 경우 저장이 용이한 액체연료로도 발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