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신규 사업에 40대·여성 임원 발탁...건설업 너머 '환경·에너지' 기업 도약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8:16:09
  • -
  • +
  • 인쇄
총 11개 BU 및 센터 체제 전환...환경·에너지 사업 강화
美 블룸에너지 투자, 삼강엠앤티 인수 등 광폭 투자 행보

SK에코플랜트가 향후 신규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환경·에너지 솔루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ESG 경영 강화를 위한 ‘파이낸셜 스토리’ 조기 달성에 전사 차원 역량을 결집한다고 2일 밝혔다.


▲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신임 대표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내년부터는 총 11개의 비즈니스 유닛(BU)과 센터 체제로 전환한다.

특히, 환경사업은 ▲에코비즈Dev.(Development) BU ▲에코플랫폼 BU ▲에코랩 센터로 확대 재편했다.

에코비즈Dev. BU는 국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한다. 에코플랫폼 BU는 최근 인수한 환경 자회사 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신기술 도입을 통한 환경산업 고도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에코랩 센터는 혁신기술을 발굴·개발·육성하는 환경 생태계 플랫폼을 조성하고, AI(인공지능)와 DT(디지털 전환) 기반 환경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 준공식에 참석한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수소사업추진단장(오른쪽 첫번째)


또한 기업전략센터(Corporate Strategy)를 신설해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으로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고, 오는 2023년 기업공개(IPO)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밖에도 기존 사업 부문의 명칭이 ▲에코에너지 BU ▲에코스페이스 BU ▲에코솔루션 BU ▲ 에코엔지니어링 BU 등으로 바뀐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활용한 볼트온(Bolt-on) 전략에 따라, 올해 클렌코, 대원그린에너지, 새한환경, 디디에스 등 폐기물 소각기업 6곳을 인수했다.

지난 10월에는 세계적인 연료전지 제작사인 미국 블룸에너지에 약 3000억 원을 투자했으며, 해상풍력터빈 하부구조물 제조기업 삼강엠앤티의 경영권 인수에도 약 4600억 원을 투입했다.

이같은 광폭 행보로 기존 건설업 역량과 함께 연료전지사업,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오른쪽)과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또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임원 인사에서 신규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40대 젊은 인재와 여성을 대거 발탁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과 성과가 입증된 구성원을 조기 발탁했다”며 “임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로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과 IPO 추진을 위한 핵심 역량을 결집했다"며 "앞으로 ESG 경영을 선도하고, 파이낸셜 스토리를 조기에 완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