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임직원 급여 우수리로 희귀질환 어린이에 새 생명을

박종훈 / 기사승인 : 2021-12-27 18:16:10
  • -
  • +
  • 인쇄
올해 담도폐쇄증 치료비 1억1200만원 전달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 27일 임직원 금여 우수리 후원금 전달식을 열고,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희귀질환 어린이 치료비 1억1200만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매달 급여에서 1만원 미만의 우수리를 기부해 마련했으며, 담도폐쇄증을 앓는 어린이들의 카사이 수술, 간이식 수술 등에 쓰인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김홍중 사무총장, 담도폐쇄증환우회 방현진 회장, S-OIL 김평길 전무 (사진 = S-OIL 제공)

 

지난 2008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의회와 희귀질환 어린이 ‘밝은 웃음 찾아주기 캠페인’ 협약을 맺고, 저소득가정 담도폐쇄증 어린이 환자들을 돕고 있다.

후원금은 회사 기부금과 급여 우수리 모금으로 조성하며 13년 동안 135명 환아 가정에 18억원 상당의 치료비를 지원해 오고 있다.

담도폐쇄증은 신생아 희귀질환으로 담도의 일부 또는 전부가 폐쇄되어 담즙(쓸개즙)이 장으로 배출되지 못해 간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담도폐쇄증 치료를 위해서는 없어진 담도를 대신할 새로운 담도를 만들어주는 카사이 수술을 시행한다.

이 수술은 일반적으로 생후 8주 이내에 시행하면 예후가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경과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2차적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행한다.

S-OIL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급여 우수리 나눔 참여로, 어린 생명들에게 힘이 될 수 있어 더욱 뜻 깊다”면서 “병마로 고통받는 어린이들과 그 가족에 밝은 웃음을 되찾아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