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국내 원외처방 4년 연속 1위…매출 7420억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8:18:58
  • -
  • +
  • 인쇄
자체 개발 블록버스터 의약 제품군 강화

한미약품은 지난해 UBIST 기준 7420억 원의 원외처방 매출을 달성해 4년 연속으로 국내 원외처방 시장 1위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UBIST는 의사가 병원을 방문한 환자에게 진료를 토대로 처방한 전문의약품의 수량과 매출액을 산출한 자료다.
 

▲ 한미약품의 지난해 블록버스터 약품 16종 [한미약품 제공]

 

한미약품의 100억 원대 이상 블록버스터 의약품도 지난 2020년 13개 제품에서 지난해 16개로 늘었다.

과민성방광 치료제 ‘미라벡’(115억 원)과 혈액순환개선제 ‘한미오메가’(101억 원), 고중성지방혈증치료제 ‘페노시드’(100억 원)가 새로 블록버스터 제품군에 이름을 올렸다. 모두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했다.

특히 지난 2020년 1049억 원의 처방 매출을 기록한 로수젯은 지난해 전년 대비 17.4% 성장해 1232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최근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지난 2020년 1조 118억 원의 의약품 생산실적을 달성하며 국내 제약기업 중 최고액을 기록한 바 있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는 “2021년 한미약품의 처방 매출 중 93.5%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독자적 제품일 정도로 한미는 제약 주권을 지키며 ‘지속가능한 혁신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