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김상하 명예회장 1주기...온라인 추모관 열어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8:19:06
  • -
  • +
  • 인쇄

삼양그룹은 오는 23일까지 고 김상하 명예회장의 1주기를 기리는 온라인 추모관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김 명예회장은 지난해 1월 20일 향년 95세로 별세했다.

삼양그룹 홈페이지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는 추모 영상, 어록 등이 게재됐다. 

 

▲ 삼양그룹은 고 김상하 명예회장 1주기를 맞아 온라인으로 추모 행사를 열었다. 추모영상 중 일부 [삼양그룹 제공]


7분 분량의 추모 영상에는 "회사에서 나의 책임이 가장 크기 때문에 하루에 세 번씩 반성한다"는 김 명예회장의 어록과 함께 기업경영, 사회공헌, 직원소통 등 고인의 생애가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명예회장은 삼양그룹 창업주 수당 김연수 선생의 7남 6녀 중 5남으로 192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정치학과에 들어가 1949년 졸업한 뒤 삼양사에 입사했다.

입사 후 1950~60년대에는 제당, 폴리에스테르 사업 등의 기술과 설비 도입을 추진하고, 공장 건설 현장을 지휘했다. 이후 삼양사 사장과 회장을 거쳐 1996년 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대외적으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김 명예회장은 12년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했으며, 한일경제협회장, 제2건국위원회 공동위원장, 대한농구협회장, 환경보전협회장 등 100여 개 단체의 회장직을 맡았다.

또한 수당재단, 양영재단, 하서학술재단 등에서 이사장을 맡아 인재 육성과 학문, 과학 기술 발전에도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