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을지로에 그룹 신사옥 건립 추진...2026년 입주 예정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8:22:27
  • -
  • +
  • 인쇄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가 서울 을지로에 신사옥 건립을 추진한다.

컴투스는 업무 공간 확보 및 투자수익 제고 등을 목적으로 트윈웍스피에프브이(PFV)의 지분 49%를 1559억 원에 취득한다고 22일 공시했다.
 

▲ [컴투스 CI]


트윈웍스PFV는 서울 중구 청계천 변 수표도시환경정비사업 구역 내 초대형 오피스빌딩 건설시행을 위한 목적 법인으로, 대보그룹 오너 2세인 최정훈 씨가 대표로 있는 이도와 개인회사인 에이치씨 등을 통해 지분 대부분을 소유하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주식 취득을 통해 약 1만㎡의 해당 부지에 연면적 10만㎡ 이상 규모로 그룹 신사옥을 건설할 예정이다.

오는 23일 100억 원의 계약금을 지급할 예정이며, 2023년 12월 말에 잔금 991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거래 종결 후 지급 대금은 468억 원이다. 자금은 보유 현금으로 조달한다.

컴투스는 신사옥에 대해 "세계 시장을 공략할 고퀄리티의 게임을 비롯해 블록체인 사업 및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Com2Verse)’를 위한 그룹사 전체의 연구개발 및 사업 확장의 공간으로 활용된다"며 "컴투스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 산업 분야 계열사들의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벨류체인 클러스터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그룹사 간의 시너지와 업무의 편의성 등을 다각도 고려해 신중하게 사옥 건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