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김택진 구단주, 소속선수 방역위반 물의에 사과문...황순현 대표 사퇴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6 18:42:30
  • -
  • +
  • 인쇄
김택진 "최종적인 책임은 구단주인 저에게 있다…개선책 마련하겠다"
신임 대표대행에 서봉규 엔씨소프트 윤리경영실장 내정...단장대행에 임선남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 4명이 방역수칙 위반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사태의 최종적인 책임은 구단주인 저에게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택진 대표는 16일 “오늘 저는 무거운 마음으로 구단을 대표해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직접 말씀을 드려야 하는 것이 도리지만 코로나 상황이 엄중하여 사과문으로 말씀을 드리게 됐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 김택진 대표 [사진=연합뉴스]

김 대표는 “구단 소속 선수들이 숙소에서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통해 확진됐고 그 여파로 KBO리그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으며, 해당 선수들이 방역 당국에 사실을 알리는 과정에서 혼란을 초래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구단이 제대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미흡한 대처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저와 구단에게 실망을 느끼셨을 모든 야구팬 여러분들, 다른 구단 관계자 여러분, 폭염 속에 고생하시는 방역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무엇보다 다들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즐거움을 드려야 하는 야구단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숙였다.

김 대표는 “구단주로서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번 사태와 관계 있는 구단 관계자와 선수들은 결과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구단의 운영 과정에서 지켜져야 할 원칙과 가치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철저히 확인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며 “지금 저희 구단을 향한 다양한 의견을 하나하나 새겨들으면서 더 좋은 구단으로 거듭 태어나 여러분의 용서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저희 구단의 잘못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황순현 NC 구단 대표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황 대표는 사퇴문을 통해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구단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구단 내 선수들이 일으킨 물의와 그로 인한 파장으로 인해 야구팬 여러분과 KBO리그에 피해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NC 다이노스가 다시 팬들로부터 사랑받는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구단관계자와 선수들이 합심하여 노력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 서봉규 NC다이노스 신임 대표대행. [출처=NC 다이노스]

신임 대표대행에는 서봉규 엔씨소프트 윤리경영실장이 내정됐다. 서 대표대행은 이사회에서 새로운 대표가 결정되기 전까지 구단을 이끈다.

이외에도 배석현 본부장은 책임을 지고 직무에서 물러나고, 현재 직무정지 중인 김종문 단장 대신 임선남 데이터 팀장이 단장대행을 맡는다.

서 대표대행 내정자는 “야구팬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금 사랑받는 구단이 목표”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다이노스가 가지고 있는 원칙과 가치를 되새기면서 구단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