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도 뭄바이해상교량 현장서 백신접종센터 운영...총 3000여명 1차 접종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0 18:51:22
  • -
  • +
  • 인쇄

대우건설(대표 김형, 정항기)은 지난 8일부터 인도 뭄바이해상교량 현장에서 현장 직원 및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백신접종센터(CVC : COVID-19 Vaccination Center)를 현장 내 설치해 자체적으로 운영하며 접종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백신접종센터 운영 및 기간은 오는 15일까지로 현장 근로자 2000여 명과 근로자 가족 등 총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인도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 인도 뭄바이교량현장 전경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이번 백신접종센터 운영이 인도 내에서 재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관할지역 기관으로부터 승인받아 실시되는 것으로, 백신공급부족 및 접종병원 분산을 통해 개인별 백신접종 예약이 어려운 현지 상황을 극복하고자 실시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백신 접종은 동선 및 각 접종 단계별 인원수를 통제하는 접종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실시되고 있다"며 "이상반응을 대비해 긴급치료시설 운영 및 구급차를 상시 대기시키는 등 만전을 기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밀접접촉이 빈번할 수밖에 없는 현장 특성을 고려해 단기간 내에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으며, 이를 신속히 추진하고자 지역 대형병원인 타타 메모리얼 센터(TATA Memorial Centre)와 파트너십을 체결, 백신을 단독 수급하게 됐다.

또한 접종자 관련 정보 역시 인도 정부 포털(Portal)에 등록하는 등 현지의 백신접종 프로세스에도 협력하고 있다. 

특히, 대우건설은 이번 현장백신접종센터 운영에서 현장 근로자만이 아닌 근로자 가족, 파트너사의 타현장 직원 등에 대한 접종지원도 함께 실시해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으로 노력도 함께 기울이고 있다.

 

▲ 사진=대우건설 제공


김민근 대우건설 인도뭄바이해상교량 현장소장(상무)은 "급속도로 재확산된 인도의 코로나19 상황으로 현장에 대한 리스크가 증가됐으나, 이번 백신접종센터 운영을 통해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며 “무엇보다 근로자 가족 등 백신접종 대상 확대를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이라는 평가가 나오면서 대한민국 국위선양에 기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이 시공하고 있는 인도 뭄바이해상교량현장은 뭄바이(Mumbai)와 신규 개발지역인 나비 뭄바이(Navi Mumbai)를 연결하는 해상 교량으로 총 연장 21.8km의 왕복 6차로 해상/육상교량 및 접근도로를 건설하는 공사의 2공구에 해당한다.

대우건설은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그룹의 건설부문 자회사 타타 프로젝트 리미티드(TATA Projects Limited)와 합작(Joint Venture)으로 이 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